한국교양교육학회 2020 춘계학술대회 개요 및 발표자 모집

  • 작성자

    관리자
  • 작성일자

    2020-03-14 00:00
  • 조회수

    136

 

한국교양교육학회 2020 춘계학술대회 개요 및 발표자 모집

 

 

 

 

 

안녕하십니까.

 

한국교양교육학회는 2020년도 춘계전국학술대회 주제를 소개하고 발표자를 모집합니다.

 

교양교육을 전담하시고 운용하시는 모든 분들에게 의미 있는 소통의 장이 되기를 기원합니다.

 

 

 

 

■ 학술대회 주제교양교육과 미래사회(): 교양교육의 책무와 고등교육 정상화

 

■ 학술대회 일자(예정): 2020년 6월 20일 토요일 11:00~19:30

 

■ 학술대회 장소수원대학교

 

 

 

■ 학술대회 세션별 주제 및 주관이사 연락처

 

세션

주제

주관 연구이사

연락처

1

교양교육의 학문적 정체성

백승수 교수(가천대)

ongang@gachon.ac.kr

2

시대 변화와 교양교육의 책무

정연재 교수(인하대)

jyj123@inha.ac.kr

3

재난과 사회적 위기그리고 교양교육의 책무

김인영 교수(위덕대)

iykim@uu.ac.kr

4

정부 재정지원사업과 교양교육

조혜경 교수(대구대)

apriori30@daegu.ac.kr

5

디지털 시대교양교육의 내용과 방법

민춘기 교수(전남대)

chgmin@jnu.ac.kr

6

교양교육과 비교과 프로그램

김혜경 교수(호서대)

hkkim98@hoseo.edu

 

 

 

 

■ 발표 신청방법 및 원고수합 일정

 

세션 주제의 취지를 참고하시어, 3월 30()까지 세션 주관 연구이사님께 첨부 발표신청서를 보내주십시오.

 

발표를 빛내주실 토론자 추천도 받고 있으니 많은 협조를 구합니다.

 

발표신청서발표 원고토론 원고는 세션별 주관 연구이사님께 보내주십시오.

 

일정

기간

발표신청일

3월 30()

발표 원고 마감

4월 30()

토론 원고 마감

5월 8()

 

    

 

■ 학술대회 세션 주제의 취지

 

 1세션 주제교양교육의 학문적 정체성

 

교양교육의 근원적 문제는 교양교육이란 무엇인가?’라는 물음에 학술적으로 답하는 것이다교양교육은 학문적 이론 체계가 빈약하고 허술한 것이 현실이다대학교육의 40%를 담당하는 보편 교육임에도 불구하고 학문적 위상을 확보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은 학문적으로도교육적으로도 심각한 문제이다교양교육 연구자들은 교양교육 고유의 탐구 대상을 독자적 언어로 설명하는 개념 체계와 탐구 방법을 정립함으로써 학문으로서의 교양교육의 위상을 확보하는 의무를 진다교양교육의 학문적 조건교양교육 이념의 현대적 의미교양교육과 분과학문의 교섭 등 다루어져야 할 주제가 무수하다강호제현의 적극적인 참여를 요청드린다.

 

 

 

 제2세션 주제시대 변화와 교양교육의 책무

 

4차 산업혁명의 전방위적 전개는 첫 번째 학위가 자신의 인생과 경력을 증명하는 것이 불가능한 시대이른바 평생학습시대를 앞당기고 있다고등교육을 통해 습득한 지식의 수명이 현격하게 단축되는 시점에서 대학의 교육적 책무는 평생학습의 맥락에서 재정의되고 재편성될 상황에 놓여 있는 것이다특히 교양교육은 평생교육의 토대로서 지속적인 학습 촉진과 경험 형성을 위한 계기를 제공해야 할 막중한 책무를 지니게 되었다본 세션은 미래사회를 대비하는 교양교육의 혁신 사례를 공유함으로서 교양교육의 시대적 책무를 환기하고자 한다본 세션에서 다루어볼 수 있는 세부주제를 예시하면 다음과 같다.

미래 고등교육을 위한 실험적(혁신적시도 사례

미래사회의 변화를 대비한 교양교육과정 개편 사례

평생학습 시대에서의 교양교육의 역할

 

 

 

 3세션 주제재난과 사회적 위기그리고 교양교육의 책무

 

세계보건기구(WHO)는 2020년 1코로나19로 인한 국제적 공중보건 비상사태'(PHEIC·Public Health Emergency of International Concern)를 선포했다국민 건강에 중대한 영향을 미치는 전염병 유행이나 생물테러 공격 등은 긴급 위험 상황이며국가재난에 준하는 위기 상황이라 할 수 있다재난으로 인한 사회적 위기 상황에서 우리는 이를 어떻게 극복해야 할까긴박한 위험과 위기 사회 문제를 어떻게 인식하고 극복해야 하는지 고등교육의 책무성과 연계하여 제고할 필요가 있다재난 위기 극복을 위한 가치교육과 역량교육의 개념과 방법을 논의해야 하고자 하며이는 미래사회에 교양교육이 나아가야 할 방향성을 제시할 것이다.

 

 

 

 4세션 주제정부 재정지원사업과 교양교육

 

교육부는 우리나라의 고등교육 이수율이 다른 나라에 비해 현저히 높음(2017, 70%)에도 불구하고 대학 경쟁력이 점차 하락(IMD 세계경쟁력 연감, 2011년도 39, 2018년도 49)하는 추세에 주목하여 2018년도부터 대학의 자율성과 혁신역량 제고를 위해 대학혁신지원사업을 시행하여 자율개선대학131개교역량강화대학 30개교를 지정하였다.

 특히 대학혁신지원사업의 주요 내용은 기본역량 제고혁신성장 견인지역강소대학 육성 강화이다이중 기본역량은 2021년 3주기 대학 기본역량 진단과도 긴밀한 연관을 맺는다특히 교양교육과정 운영은 교육과정 운영 및 개선’ 항목 총 20점 중 전공교육과정 운영과 같은 7점의 비중을 차지한다전공과 교양의 비중이 같다는 점을 눈여겨보아야 한다뿐만 아니라 교수 학습방법 개선이 6점이다교양교과목은 콘텐츠뿐만 아니라 교수법에서도 혁신을 주도해야 할 필요가 있기에 사실 교양교육과정 운영은 7점 이상의 비중을 차지한다고 할 수 있다.

 이러한 점들을 감안하여 교육부는 향후 진단과 평가를 통해 미흡한 점수를 받은 대학의 컨설팅과 모니터링을 강화하려 한다이 과정에서 교양교육 운영에 대한 올바른 진단 준거와 컨설팅이 정부 재정지원사업에 담겨야 할 필요가 있다더불어 대학혁신지원사업의 역량 강화 대학의 선정 평가 지표 중 교육과정 혁신 방안의 전공:교양의 비중이 6:4인 점은 개선되어야 할 필요가 있다.

 

 

 

 5세션 주제디지털 시대교양교육의 내용과 방법

 

현대와 미래 사회에서 디지털 기술의 발달에 의한 변화의 영향을 외면하기 힘들다실제로 알고리듬과 소프트웨어 프로그래밍을 넘어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인 이른바 ICBM 기술이 일상과 직업 생활에 변화를 초래하고 있고기계가 빅 데이터를 심층 학습하여 복잡한 문제를 일부 해결하는 시대로 가고 있다미래 사회에 대학 교양교육의 정체성을 어떻게 재규정하고 외연을 어디까지 확장해야 할 것인가이 세션은 이 질문에 답하기 위해 필요한 논의의 장을 마련하고자 한다불투명한 초연결 시대에 대학 교양교육의 내용과 방법에 참신한 아이디어를 제시하고 활발한 토론을 통해 고등교육에서 중요한 축을 담당하는 교양교육의 미래 지향점을 폭넓게 탐색하는 것이 이 세션의 목적이다.

 

 

 

 6세션 주제교양교육과 비교과 프로그램

 

4차 산업혁명의 도래와 함께 교양교육에 있어서도 교육내용평가교수방법에 있어서의 새로운 도전이 필요한 상황이다학제 간 벽이 허물어지고 방대한 정보들이 카운트 할 수 없는 개념의 시간의 속도로 밀려오는 미래 교육 환경에서는 기존의 교수자 지식 전달 중심의 2-3시간 inclass 교양교육의 도태는 시간 문제일 것이며교과와 비교과의 경계 역시 불필요해 질 수 있다교양교육과정(Liberal Arts curriculum)과 비교과 프로그램(Extracurricular programs)의 연계 운영 사례 공유를 통한 교양교육과 비교과 프로그램의 관계 성찰 및 교육의 효과성 검토가 필요하다.

 

 

 

첨부파일